상단여백
신문사소개 홈 > 안내데스크 > 신문사소개

종이신문 <무한정보>와 인터넷신문 <yes무한>의 제호는 예산의 동쪽에서 발원해 예당저수지 너른 품을 채우고 황금들판을 적시며 서해로 흘러가는 ‘무한천’에서 따왔습니다. 수만년 유장한 세월을 들로, 바다로, 사람들 가슴 속으로 쉼없이 흘러온 무한천 같이 예산의 자연과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언론으로 이어가려합니다.

<무한정보>는 1991년 9월 30일 군단위로는 전국 최초의 생활정보신문으로 태어났습니다.
처음 제호는 <오일장>이었으나, 1992년 6월 5일 지금의 <무한정보>라는 이름으로 바뀌어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생활정보신문으로 지역주민과 친숙해지고 경제적 기반을 다진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행정, 교육 뉴스를 담아내는 시사주간신문을 창간했습니다. 1998년 4월 16일 ‘주민의 알 권리 실현, 진실.공정 보도, 지역사회 발전’이라는 창간정신으로 독자들게 첫 인사를 드린 예산지역신문 <무한정보>입니다.

2002년 4월 15일 판형과 제호를 달리해 따로 발행 배포하던 생활정보신문과 지역시사신문이 하나로 통합해 지금의 <무한정보>로 이어오고 있습니다.

2009년 1월 1일 예산지역에서 유일한 인터넷신문으로 문을 열었습니다. 정보화시대에 맞게 신속하게 뉴스를 전하고 독자와의 소통을 더 활발히 하기 위해서입니다. 2010년 7월 7일에는 모바일뉴스(m.yesm.kr) 서비스도 시작했습니다.

(주)무한정보신문사는 매주 종이신문 <무한정보> 2만부, 인터넷신문 을 실시간 발행하는, 명실공히 ‘예산사람들이 가장 많이 보는 신문’의 위상을 갖췄습니다.

(주)무한정보신문사 일꾼들은 여기에 만족하지 않겠습니다. 예산지역의 가장 정확하고 질 높은 뉴스와 생활정보를 담아내는 것은 물론, 항상 공정하고 대안 있는 비판보도를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 또한 변화하는 디지털 환경에 맞춰 독자들에 대한 서비스를 계속 확대해 나가겠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