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공공장소 친일상징물 청산작업 본격화도, 심의위원 위촉… 각 분야 전문가 등 11명 구성
  • <충남도>  yes@yesm.kr
  • 승인 2021.04.06 16:54
  • 댓글 0

충남도는 5일 도청에서 ‘충청남도 친일상징물 심의위원회’ 위원을 위촉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친일상징물심의위는 지난 2019년 제정된 ‘충청남도 친일 관련 상징물 공공사용 제한 조례’에 따른 것으로, 앞으로 2년 동안 공공장소에 게재·비치된 상징물 가운데 친일상징물에 대해 심의하고 제한하는 기능을 담당한다.

이날 조철기(충남도의원) 위원장과 정을경(충남역사문화연구원 책임연구원) 부위위장을 선출했으며, 임기는 2년이다. 위원들은 △윤소영 독립기념관 부장 △김도형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수석연구위원 △조미은 성균관대학교 동아시아역사연구소 이사 △한상구 역사디자인연구소 이사장 △박범 공주대학교 교수 △이향재 백석대학교 교수 △강대석 전 천안중앙고 교사 △유미경 당진역사문화연구소 연구원 △김찬배 도 자치행정국장이다. 

조 위원장은 “지난해 일본은 역사적 반성 없이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을 강행했다. 앞으로 공공장소에서 사용하는 일본제국주의 상징물을 심의·제한해 지역사회 공공질서 유지와 후세대에 대한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에 공헌할 것”이라고 말했다.


※ <무한정보>는 직접 취재하지 않은 기관·단체 보도자료는 윤문작업만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기자명을 쓰지 않고, 자료제공처를 밝힙니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남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