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
농민 대다수 “지난해 소득 감소”코로나19·기후변화 등 영향 10~30%↓
“정부·지자체 차원 해결대책 마련해야”
  • 김동근 기자  dk1hero@yesm.kr
  • 승인 2021.04.05 11:36
  • 댓글 0

충남연구원 농업경영실태조사

충남도내 농업인소득이 지난해 큰 폭으로 하락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장기화와 집중호우, 오랜 장마 등 기후변화에 따른 것으로 지자체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다.

정부의 경우 농민들에게 ‘4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지만, 화훼·친환경·영세농가 등을 선별지원키로 해 현장에선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무한정보 3월 29일자 보도>.

충남연구원은 지난 2월 1~15일 선인리서치에 의뢰해 도내 15개 시군 농업인 330명을 대상으로 농업경영실태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를 보면 71.2%가 2020년 농업경영이 2019년보다 ‘힘들었다(매우 힘들었음 12.4%, 다소 힘들었음 58.8%)’고 응답했다. 전년 30.8%과 견줘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다.

농가소득은 10명 가운데 8명 가까이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 이상 감소가 40.6%로 가장 많았고, 10% 정도 26.1%, 30% 이상 10.0%다. ‘20% 이상 감소(50.6%)’가 2019년 3.8%와 비교해 13배 넘게 대폭 증가했다. 

연구진은 코로나19로 인한 학교급식 중단과 외식 자제, 가뭄·수해 등 농산물 소비가 줄어든 것 등을 이유로 판단했다.

농업인들의 가장 큰 고민도 ‘건강과 질병(36.7%)’에 이어 ‘농업소득 감소(30.3%)’와 ‘기후변화·자연재해(28.5%)’가 2·3위를, 농촌인구 감소원인도 ‘소득 감소(38.2%)’와 ‘일자리 감소(32.7%)’ 등 경제문제가 70.9%를 차지했다.

도가 지난해 처음 도입한 농어민수당(농가당 80만원)은 60.3%(약간 만족 49.7%, 매우 만족 10.6%)가 만족했다. 개선점은 ‘지급액 인상(30.0%)’과 ‘농업인 개별지급(25.2%)’ 등을 꼽았다. 정부의 공익형 직불제는 절반 가량이 만족감(약간 만족 43.0%, 매우 만족 8.8%)을 드러냈다.

올해 충남농정 주요방향을 묻는 질문(중복선택)에는 △판로 확대(온라인판매 등) 45.8% △6차산업화(가공·판매 등) 강화 38.8% △농산물브랜드·마케팅 지원 37.9% △생산품목 다각화 지원 34.5% △신재배기술 도입·개발 32.7% △친환경· 유기농업 전환 지원 28.5% △농업인력 지원 27.3% 등 판매·가공분야 정책을 희망했다.

박경철 책임연구원은 “지난해 코로나19와 오랜 장마로 농가 어려움이 가중된 만큼 소득 감소와 경영 불안정 대책이 필요하다. 코로나19시대 온라인 등 비대면판매수단을 확대하고, 자연재해에 대한 합당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정부차원의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