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내포신도시
KBS 충남방송국, 도민 서명운동 돌입157개 사회단체 추진위 구성… 12월 1일 국회서 토론회
  • 김동근 기자  dk1hero@yesm.kr
  • 승인 2020.11.02 10:56
  • 댓글 0
KBS가 내포신도시에 마련한 충남방송국 부지. ⓒ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 범도민추진위원회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을 위한 범도민추진위원회가 출범했다.

‘충남도사회단체대표자회의’와 ‘지방분권 충남연대’는 10월 29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대적인 홍보활동과 도내 157개 사회단체가 참여하는 서명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충남은 도단위에서 3번째로 많은 262억원의 수신료를 납부하고 있으며 지속된 고령화사회로 인해 지상파 뉴스에 의존도가 큰 편이지만 유일하게 재난주관 방송사가 없다. 지역방송국 부재로 도민들이 느끼는 소외감은 상실감을 넘어 분노의 감정으로 채워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KBS는 재난주관방송사로서 지역사회에 재난이 발생할 경우 신속한 전파를 통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공익적 책무를 지니고 있다. 지난 2011년 내포신도시에 부지를 마련하고 2016년 설계비를 마련했다가 경영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예산을 삭감하고 현재까지 아무런 조치 없이 설립을 지연시키고 있다”며 “적자가 많다는 말도 되지 않는 핑계로 우리 도민을 더이상 무시하지 말아야 한다. 충남의 분노를 달래기 위해서는 KBS가 직접 충남방송총국 설립계획을 도민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1달 안에 충남방송총국 설립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지 않는다면 청와대로, KBS 본사로 올라가 도민의 입장을 대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약 1개월 동안 서명운동을 벌여 서명부를 청와대와 KBS에 전달하고, 오는 12월 1일 국회에서 관련 토론회를 열어 당위성을 확산시킬 계획이다.

범도민추진위에 따르면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14개 시도 가운데 KBS가 없는 광역자치단체는 충남이 유일하다. 2018년 기준 수신료 납부액은 262억2600만원으로, 도단위 중 경기(1345억8200만원)와 경북(339억600만원)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강원·충북·전북·전남보다 수신료를 더 많이 납부했지만, 지역방송에서는 소외받고 있는 셈이다.

또 지난해 기준 60세 이상이 24.8%에 달하는 고령화로 지상파 뉴스 의존도가 높다. 반면 대전은 10.9%, 세종은 7.8%다. 농어업 등 1차 산업 종사자 비중도 13.8%로 대전(1.4%)과 세종(3.9%)에 비해 훨씬 많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