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여러분, ‘사랑이’를 응원해주세요
  • 김수로 기자  srgreen19@yesm.kr
  • 승인 2020.07.31 21:35
  • 댓글 3

전세계 100여명 희귀뇌병증 앓는 다섯 살배기
서울 병원서만 다섯달째… 다시 요양병원으로
아빠의 바람은 “가까운 곳에 전문시설 생기길”

예산읍에 사는 ‘5살 사랑이(가명)’는 지금 서울에 산다.

정확히 말하면 병원이다. 지난 3월 한 대학병원에 입원하면서, 생계를 짊어진 아빠와 자주 만나지 못하고 멀리 떨어져 지낸지 5개월여. 이달부터는 다시 그곳과 멀지 않은 요양병원으로 옮겨 힘든 병마와의 싸움을 이어가야 한다.

사랑이는 ‘CASK 연관 간질발작 뇌병증’을 갖고 태어나 ‘1급 뇌병변장애’ 판정을 받았다. 전 세계적으로 환자가 100명도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진 희귀질환이다. 스스로 몸을 가누지 못해 누워 생활하다보니 습관성 폐렴까지 앓았고, 이제는 병원이 ‘집’이 됐다.

고향 이웃들이 마음을 모으고 응원해 준다면 사랑이에게 모두가 바랄 기적이 일어나지 않을까?

대학병원에서 치료받던 사랑이는 갑자기 상태가 나빠져 6월 산소를 공급하는 기관 절개를 했다. 의료진이 할 수 있는 처치가 끝나자, 이번에는 ‘퇴원’이라는 고비가 닥쳤다.

사랑이는 지금 인공호흡기를 끼고 있다. 또 기관삽관으로 1시간마다 석션(가래 제거)이 필요해 병원처럼 24시간 곁에서 지켜줘야 한다. 그러나 예산에서 직장에 다니는 아빠는 하루 12시간씩 주7일을 근무하는 때가 잦고, 사랑이가 수술을 받을 즈음 엄마와의 관계도 많이 어려워졌다.

이 사정을 접한 (사)충남지체장애인협회 예산군지회 장애인활동지원센터가 활동지원사 3명을 파견해 교대로 24시간을 돌보겠다고 나섰지만, 이마저도 불가능했다. ‘장애인활동지원법’이 만6세 이상을 대상자로 정해 사랑이는 해당되지 않는다. 예산읍행정복지센터 담당공무원이 제도를 운영하는 국민연금공단과 보건복지부에 호소했는데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집으로 찾아오는 입주간병인은 응급상황에 대처하기 어렵고, 아빠가 받는 월급을 고스란히 간병비로 써야 해 부담이 컸다. 사랑이와 같은 중증장애 영유아를 전문적으로 보살피는 시설을 수소문했지만 현실은 냉정했다. 나이가 너무 어리고 석션 등 1대1 의료지원을 이유로 가는 곳마다 거절당했다.

마지막으로 입소심사를 했던 시설은 “어렵다”는 답변과 함께 요양병원을 권했다.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사랑이는 3일 서울에 있는 요양병원으로 옮긴다.

사랑이 아빠는 “전국에 중증장애 영유아 전문시설이 9곳뿐이에요. 그마저도 다 안 된다고 하니 너무 답답하죠. 게다가 우리지역을 비롯해 충남에는 한군데도 없어요. 뇌병변아동들은 누군가 곁에서 도와야만 생활이 가능해요. 사랑이와 같은 아이들을 위한 시설이 가까운 곳에 꼭 생겼으면 좋겠어요”라며, “하루빨리 사랑이를 곁에 두고 보살피고 싶어요”라는 바람을 나타냈다.

앞으로 병원비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학병원 치료비는 병원재단에서 사랑이를 희귀질환 지원대상자로 선정해 전액 감면받을 수 있었지만, 월 200만원에 가까운 요양병원비는 모두 아빠의 몫이다. 행정도 적극적으로 관심을 기울이고 있지만 제도적으로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예산군 관계자는 “사례관리대상으로 지정하거나 의료급여 등을 지원할 수 있는지 수차례 검토했지만, 아버지가 직장을 다녀 소득이 있는 등 요건에 맞지 않았다. 그러나 앞으로도 사랑이를 계속 살피며 제도적인 지원방법을 찾아보겠다”며 안타까워했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