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주공A ‘암하리 생태공원’ 새단장6억 들여 수질정화·관찰데크·휴식공간 조성… 내년 완공
  • 김두레 기자  dure1@yesm.kr
  • 승인 2020.07.31 19:32
  • 댓글 0
암하리 생태공원 조감도. ⓒ 예산군

예산군이 예산읍 산성리 주공아파트 앞 ‘암하리 생태공원’을 새단장한다.

군은 7월 30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황선봉 군수와 실과장, 충남도와 용역사(에스알이앤씨)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암하리 생태공원 자연마당 조성사업 기본·실시설계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

이는 도시생태계 건전성을 확보하고, 유휴·방치공간을 생물서식공간으로 복원해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진 생태휴식공간을 만들기 위해 6억원(도비 45%, 군비 55%)을 들여 △수질정화장치 설치 △수생식물 식재 △휴게쉼터·데크길 조성 등 암하리 방죽 주변을 정비하는 사업이다.

군에 따르면 현재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습지원형을 유지하고, 생태교육을 할 수 있는 관찰·보행데크를 설치한다.

또 예산공원과 인접한 녹지에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도록 다층림을 조성한다.

기존 느티나무 밑에는 휴식공간으로 그늘쉼터를 만들고, 열녀바위에 깃든 설화를 바탕으로 안내판을 설치해 방문객들에게 열녀바위를 알리고 습지생태계 교육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도 생태환경팀 관계자는 “이곳에 큰 잉어가 정말 많다. 생태학습효과가 뛰어난만큼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암하리 옛 지명에 대한 유래를 구체적으로 안내해 지역민이 알 수 있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 근본적으로는 수질개선을 위해 겨울철 펌프로 펄층을 퍼내는 방법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노송호 자문위원은 “수질을 적정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방문객들은 수질이 좋지 않으면 다시 방문하지 않는다. 인근 아파트와 유치원생 등 이용자들이 많은 만큼 생태학습장과 휴게공간 등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황선봉 군수는 “암하리 생태공원은 주공아파트를 지을 때 없어질 수 있던 방죽을 어렵게 보존한 곳이다. 사후관리를 잘못하면 풀밭이 될 수 있는 만큼 지속적인 보존이 가능하도록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군은 앞으로 실시설계와 관련인허가를 마무리한 뒤, 내년 초 착공해 연말까지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두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