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기후위기 충남행동, “충남 그린뉴딜, 재검토해야”
  • <기후위기 충남행동>  yes@yesm.kr
  • 승인 2020.07.30 17:21
  • 댓글 0
기후위기 충남행동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기후위기 충남행동

충남도내 시민사회단체들이 도가 충남형 그린뉴딜 정책을 다시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후위기 충남행동(공동대표 박노찬·황성렬, 아래 충남행동)’은 7월 29일 도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한 구체적인 목표와 실현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도내 25개 시민사회단체와 진보정당으로 구성된 충남행동은 “충남도는 탈석탄동맹에 가입하고 기후위기 선언과 탈석탄금고 지정, 정의로운 전환을 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를 실현하기 위한 그린뉴딜 계획에는 구체적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내용이 없으며, 이해 당사자와 다양한 시민사회 의견도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는 6월초 5년 동안 2조6472억원을 들여 4대 분야, 10개 과제, 50개 사업을 추진해 일자리 5만6424개를 창출한다는 내용의 ‘충남형 그린뉴딜’을 발표했다. 이 그린뉴딜 계획에는 구체적인 온실가스배출 감축량과 계획은 제시되지 않았으며, 다만 개별 사업을 시행하면서 나타날 감축량을 222만톤 정도로 내다봤다”고 밝혔다.

황성렬 공동대표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충남에서 이를 줄이려는 구체적인 목표와 로드맵을 제시했어야 했다. 지금이라도 기후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충남형 그린뉴딜을 위해 근본적으로 재검토하겠다는 자세를 가져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행동은 이날 △구체적인 탈석탄로드맵과 온실가스 감축 목표 제시 △전환과정 발생한 피해 당사자와 논의 구조 수립 △그린뉴딜 컨트롤타워 구성  등을 충남도에 요구했다.


※ <무한정보>는 직접 취재하지 않은 기관·단체 보도자료는 윤문작업만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기자명을 쓰지 않고, 자료제공처를 밝힙니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후위기 충남행동>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