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호 감사결과 더 말하고 싶지 않아”황군수 2주년 기자간담회… 즉답없이 언론 등에 불편한 심기
  • 김두레 기자  dure1@yesm.kr
  • 승인 2020.06.29 10:08
  • 댓글 6
황선봉 군수가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 예산군

황선봉 군수가 ‘신청사 창호공사 감사원 감사결과’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시(市) 승격은 도청·도의회 소재지 특례인정을 건의한 ‘지방자치법’ 개정을 전제로 군민의 공감대를 얻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 군수는 24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민선7기 출범 2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해 군정 주요성과와 올해 운영방향 등을 설명했다.

그는 이날 ‘신청사 창호공사 물량이 3억4000여만원 부풀려졌다’는 취지의 감사원 감사결과에 대한 입장을 묻는 한 기자의 질문에, ‘메시지’가 아닌 ‘메신저’를 비판하는 반응을 보였다.

감사결과(메시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고, 고발인과 이를 보도한 언론(메신저)의 ‘양심’을 거론했다.

황 군수는 “신청사와 관련해 ‘군수가 돈을 받았다’, 그 후에는 ‘선거자금 안 (돌려)줬다’ 등의 결과가 어떻게 매듭지어지든 문제제기한 사람이 공익적 차원에서 한 건지, 언론도 공정한 입장에서 보도한 건지 아무도 모른다”며 “군수도, 언론인도, 문제제기한 사람도 정말 양심적으로 가책이 없는지, 각자 양심적으로 생각해주셨으면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가 양심적으로 했는지 아닌지 나는 알고 있다. 지금도 일부 고발돼있는 상황이지만, 이에 대해 더 이상 말하고 싶지 않고 각자가 양심에 맡겼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시승격 추진은 “군에서 시가 됐을 때 이점은 무엇이고 군민이 부담하게 될 것은 무엇인지 따진 뒤 군민의 공감을 얻어야 한다. 시가 되면 지방세금이 늘어나지만, 군민 위상이 높아지고 도시개발사업 등 지원도 늘어난다. 이런 사실을 군민에게 모두 알려 공감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여주기식이 아닌 실질적으로 추진해야 한다. 우리 군은 32년 만에 전부개정을 추진하는 ‘지방자치법’에 도청·도의회 소재지에 대한 시(市) 승격 특례인정을 건의하는 의견서를 행정안전부에 제출했다. 5만 이상 인구, 도청·도의회 소재지를 시로 만들자는 2중 장치를 만든 것이다. 앞으로 입법발의가 되고 서해선복선전철 삽교역사 신설이 확정된다면 시 승격, 내포불균형 문제 해결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황 군수는 이날 민선7기 전반기 주요성과로 △지역현안사업을 위한 역대 최대규모 국도비 2561억원 확보 △예당호 인프라 구축으로 명품 관광도시 도약 △여성친화도시 조성 △내포신도시 주변 광역교통망 구축 △가축전염병 방역성공 10년 연속 청정지역 △전세대 주택화재예방사업 등을 꼽았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두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황씨아녀 2020-07-07 07:08:08

    예산군에서는 내 말이 곳 법이다.
    난 내 생각에서 벗어나는 일은 하지 않는다.
    나는 오롯이 표만 있으면 무슨 일이라도 한다.
    따라서 외부 기관의 감사 결과나 듣기 싫은 말을 절대 믿을 수 없다.
    끝으로 내 가족을 내가 끝까지 챙긴다.
    이 사람이 누구일까!   삭제

    • 청새 2020-07-04 13:36:46

      군청사내 비정규직은 왜이리 많나?
      도대체 행정을 아는사람인가?   삭제

      • 양심이있나? 2020-07-01 09:05:05

        대한민국 최고의 감사기관을 불신하는 예산군수 황선봉!
        나만 알고 있는 양심은 도둑놈 심보 아닌가?
        말 같은 소리를 해야지 이런 개같은 말로 양심을 논할 수 있나?
        하루 하루를 거짓으로 포장하며 사는 사람 같은 인간!   삭제

        • 황씨 2020-06-30 07:47:33

          도둑이 제발 저리듯 무슨 할 말이 있겠어?
          대한민국 최고의 감사기관에서 결과가 나왔는데 양심도 없는 사람이 양심 타령하고 있으니 무슨 개같은 경우가 다 있나?
          연일 부정과 실책 그리고 딸의 아빠 찬스는 무엇이라 변명을 할 것인가!
          정말 양심도 없는 황선봉!   삭제

          • 비양심 2020-06-30 07:45:38

            삭제된 댓글 입니다.   삭제

            • 후흑 2020-06-29 17:09:08

              '제가 양심적으로 했는지 아닌지 나는 알고 있다"당연히 군수만 알지 우리는 모르지 그러니 법대로 하자는거 아닌가 그만 했으니 내려 와도 되는구만 8만 인구 갖고 시추진 이라니 당진시가 웃겠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