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
충남 농가소득 ‘4401만원’직불금 1년 지연 농업소득↓… 농외소득은 증가
  • 김수로 기자  srgreen19@yesm.kr
  • 승인 2020.05.18 10:50
  • 댓글 0

충남지역 농가소득이 소폭 늘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난 4월 발표한 ‘2019 농가경제조사’에 따르면 도내 농가소득은 2018년(4350만원)과 견줘 1.2% 늘어난 4401만원이다. 반면 전국 평균은 4207만원에서 2.1% 감소해 4118만원으로 나타났다.

도내에서 농산물 판매 등 영농활동으로만 벌어들인 농업소득은 1219만원으로, 전년(1612만원)보다 24.4%가 줄었으며 전국적으로는 20.6% 낮아진 1026만원을 기록했다.

농업소득이 대폭 감소한 요인은 쌀 변동직불금 지급 지연과 주요 과실·축산물 등 수급불안정에 따른 가격하락이 꼽힌다. 쌀 변동직불금은 이전소득에 해당하는 고정직불금 등 기타 보조금과 달리 농업잡수입으로 분류하기 때문에 농업소득(농작물·축산물·농업잡수입 총합에서 농업경영비를 뺀 금액)에 영향을 미친다.

지난해 1~3월 지급해야 했던 2018년산 쌀 변동직불금은 국회가 2018~2022년산 쌀 목표가격 결정을 미루면서 올해 1월에야 지급이 이뤄졌다.

주요품목별 가격추이를 보면 사과는 전년대비 평균 18.9%(10㎏당 3만2429원→2만6299원), 양파 24.3%(㎏당 785원→594원), 쌀 1.9%(수확기 80㎏당 19만3568원→18만9964원), 돼지 12.0%(㎏당 4296원→3779원)가 줄었다.

도내 농업소득은 감소했지만 농외소득과 이전소득이 늘며 전체 농가소득을 끌어올렸다. 지난해 농외소득은 2018년(1460만원)보다 22.8% 늘어난 1793만원으로 나타났고, 이전소득은 밭고정·조건불리 직불금 단가 인상 등으로 18.1% 증가한 1124만원을 기록했다. 농가부채는 3535만원(9.4%↑)이다.

농가경제조사는 연간 농축산물 판매액이 120만원을 넘고 1000㎡ 이상을 직접 경작하는 전국 3000개 표본농가를 대상으로 하며, 도내는 337개 농가다.

한편 정부는 주요 채소류 가격불안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관측체계를 확충하고, 채소가격 안정제를 확대하며 주요품목 의무자조금을 도입할 계획이다. 또 농업재해보험 대상품목을 지난해 78개에서 올해 83개로 확대하며, 시장개방화로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판단하는 돼지 등은 FTA피해보전직불금 지급 요건 충족 여부 등을 분석·검토하고 있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