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21대 총선
21대 국회의원선거, 예산·홍성 표심은?홍문표 53.95% -김학민 44.48%
‘보수 텃밭’ 재확인… 예산 출신, 고향서 오히려 ‘고전’
  • 김동근 기자  dk1hero@yesm.kr
  • 승인 2020.04.20 11:00
  • 댓글 5
홍문표 당선인이 15일 예산선거연락소에서 당선축하 꽃다발을 안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무한정보신문

예산홍성은 ‘보수의 텃밭’이라는 정치성향을 재확인한 결과가 나왔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서 미래통합당 홍문표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김학민 후보를 여유 있게 따돌리고 4선에 성공했다.

그는 과반이 넘는 득표율(53.95%)로 44.48%를 얻는데 머문 2위와의 차이를 9.47%로 벌렸다.

민주당이 이른바 TK(대구경북)·PK(부산경남) 등을 제외하고 압승을 거둔 상황과는 다른 양상이며, 통합당 후보가 당선한 도내 5개 선거구 중에서도 가장 큰 격차다. 아산갑·공주부여청양·보령서천의 경우는 0.73~4.43% 사이의 ‘초접전’이 펼쳐졌다.

두 후보의 차이는 예산(13.59%, 6007표)이 홍성(5.99%, 3121표)과 비교해 2배 이상 높다. 비례대표투표도 마찬가지다. 예산에선 통합당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이 45.25%를 쓸어 담았고, 민주당 위성정당 더불어시민당(22.96%)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홍성은 한국당 38.01%, 시민당 28.78%다.

‘예산이 홍성과 견줘 더 보수적’이라고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상대적으로 보수정당 지지경향이 강한 고령층 비중이 이유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내포신도시 개발불균형 등의 영향으로 3월 말 기준 65세 이상 고령화율은 △예산 30.5%(내국인 7만8881명 중 2만4039명) △홍성 23.3%(10만63명 중 2만3291명), 평균나이는 △예산 51.4세 △홍성 46.2세다.

지난 세 차례 선거를 보면 보다 뚜렷해진다. 전국적으로는 이번 총선까지 민주당이 4연승을 했지만, 예산은 4번 연달아 통합당을 선택했다.

구체적으로 △2016년 제20대 국회의원선거-새누리당 홍문표 후보 당선 △2017년 제19대 대통령선거-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1위(38.29%), 민주당 문재인 후보 2위(28.10%)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한국당 군수·도의원·군의원 9명, 민주당 군의원 5명 당선이다.

민주당은 분명한 한계를 드러냈다.

그동안의 다자구도와 달리 사실상 양자대결에서, 상승세를 탄 대통령 지지도와 집권여당 프리미엄 등을 업고도 박빙승부를 펼치지 못한 채 1만표에 가까운 큰표차로 패배했다.

김 후보가 낙선인사에서 밝혔듯 8개월 가량의 짧은 준비기간으로는 수십년 동안 표밭을 다진 백전노장 홍 후보를 상대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는 평가다.

‘인재영입’을 내세웠지만 지역인물을 키우지 못하고 선거에 닥쳐서야 후발주자로 선수를 내는 시행착오도 반복했다. 이렇다보니 오랜 기간 주민들과 스킨십을 하며 얼굴을 알리고 인지도를 쌓는 과정이 부족한 것은 물론, 선거운동기간 내내 상대가 ‘낙하산후보’라고 공격할 여지를 제공했다.

내부에선 ‘산토끼를 잡으려다 집토끼’를 놓치는 우를 범했다는 쓴소리까지 흘러나왔다. 선거캠프가 고령층 표심을 사기 위해 무리하게 인위적으로 보수인사들을 끌어들여 외연만 확장해, 민주당 지지층이 등을 돌렸다는 얘기다.

결과적으로는 ‘예산-홍성’ 지역대결 프레임도 먹히지 않았다. 김 후보 득표율은 예산 42.50%(1만8789표)-홍성 46.15%(2만80표)로, ‘고향’에서 오히려 낮게 나타났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내고향 2020-04-21 03:52:48

    내 고향 예산이 어쩌다 꼴통 보수의 성지가 되었나... 홍성으로 영화보러 가고 마트 가고 시장가고 이렇듯 홍성에 다 뺏기고 이제 KBS 뉴스에서 충남도청은 홍성이라고 나오던데 서해선 삽교역은 그들만의 외침으로 끝나는가... 그냥 슬로 슬로 시골마을로 변해가는 예산... 안타깝다~   삭제

    • ㅇㅇ 2020-04-20 21:47:22

      예산 사람들 논리 홍문표처럼 인지도없는 후보라서 민주당후보는 안뽑는다 결국 홍문표 뽑아야지 조금이라도 군예산 많이 따온다나 머라나 그리구 나서는 홍문표가 홍성만 발전시킨다고 욕한다 결국 이게 12년째 반복 이번에 뽑혔으니 16년되겠구나 ㅋㅋㅋㅋ   삭제

      • 모모 2020-04-20 18:53:49

        예산사람들멍충이 인정.
        개.돼지소리들어도 싸다.
        국회에서 팔순잔치해라.   삭제

        • 예산홍성지역구사람 2020-04-20 16:30:30

          예산 사람들 참 이상해요.. 국회의원 홍성 사람 뽑아놓고 홍성보다 발전이 더 디네. 홍성한테 다 빼앗기네 해요. 시,군수보다 국회의원의 영향력이 더 클텐데요. 최근 신례원 충방자리 들어오려던것도 홍성한테 넘어갔다죠~~~당을 떠나 이번에는 예산 사람이 될 줄 알았더니,,참 예산분들 이해 불가여   삭제

          • 어절씨구 2020-04-20 14:22:44

            예산사람이 홍문표더좋아하네~~~이해할수없는동네 예산사람을 따시키다니...풉^^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