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4대강-서부내륙고속도 ‘닮은꼴’주민대책위 “환경재앙 전철 밟을 것… 백지화하라”
  • 김수로 기자  srgreen19@yesm.kr
  • 승인 2020.01.20 11:10
  • 댓글 2
주민들이 서부내륙고속도로와 4대강 사업의 유사성을 설명하고 있다. ⓒ 무한정보신문

시민사회가 이명박정부의 대표적인 적폐사업으로 꼽는 ‘4대강’과 서부내륙고속도로(제2서해안고속도로)가 ‘닮은 꼴’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서부내륙고속도로대책위원회는 14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대로라면 서부내륙고속도로는 환경영향평가 졸속통과 등 환경재앙을 몰고 온 4대강 사업의 전철을 밟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이명박정부는 지난 2009년 국민혈세 22조원을 투입한 단군 이래 최대 토목사업 환경영향평가를 3~4개월 만에 처리한 바 있다”며 “서부내륙고속도로 평가서의 경우도 4번에 걸쳐 보완과 반려조치가 이뤄졌으나, 사업계약 만료 하루를 남겨두고 조건부로 통과됐다”고 밝혔다. 또 “전문가와 주민들 의견을 반영하지 않는 것도 문제다. 고속도로 사업은 현재 주거밀집지역 통과에 따른 이주대책 수립, 대흥구간 노선변경 등에 대한 각계 의견을 모두 묵살한 채 진행하고 있다”며 “4대강 사업 역시 학계와 환경단체 등이 재앙을 경고했음에도 그대로 추진해 강을 시궁창으로 만든 것”이라고 성토했다.

두 사업 모두 추진과정에서 컨소시엄이 붕괴된 점도 꼬집었다.

이들은 “민간투자로 추진되던 대운하사업이 국민들의 거센 저항을 불러오고 사업성이 악화되자, 현대건설 등 컨소시엄 참여 건설사들이 빠져나갔다. 그 뒤 정부는 4대강 살리기로 이름만 바꿔 국가가 건설하는 사업으로 전환했다”며 “민간투자로 추진하는 서부내륙고속도로도 주민 반발을 크게 사고 있으며, BC(경제성)가 1.18에서 0.217로 떨어지는 등 사업성마저 나빠졌다. 결국 컨소시엄 19개 가운데 현대건설, 금호건설 등 15개 회사가 대거 이탈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토부와 서부내륙고속도로(주)는 마을파괴, 농촌파괴, 환경파괴를 가져올 고속도로 사업을 당장 중단하고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토지보상 2020-01-26 17:24:53

    토지보상도 안하고 착공?
    공사 물건너 간 거네요 ㅎㅎ   삭제

    • 2020-01-21 08:24:55

      문재인 정부는 박근혜 정부의 적폐사업을 그대로 승계할 이유가 없습니다. 서부내륙고속도로는 무리한 노선으로 두고두고 국민에게 부담을 주게 됩니다. 지금도 늦지 않았습니다. 바로잡을 수 있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