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상품권깡·사재기는 범죄행위”예산사랑상품권 악용 우려… 안전장치 마련해야
  • 김동근 기자  dk1hero@yesm.kr
  • 승인 2020.01.13 11:23
  • 댓글 1

예산군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예산사랑상품권’을 10% 할인해 판매하고 있다.

설을 맞아 소비를 촉진하고 소득 역외유출을 방지해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매출증대 등을 꾀하는 선순환구조를 만들기 위한 취지다.

하지만 폭리를 취하기 위한 불법적인 사재기와 ‘상품권깡’ 등 이를 악용하는 사례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와, 행정차원에서 안전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군에 따르면 예산사랑상품권 특별할인행사는 1월 한 달 동안 신분증을 지참해 NH농협중앙회 군청출장소를 방문하면, 1인당 50만원 한도에서 5000원권과 1만원권 두 종류를 10%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전통시장, 주유소, 마트, 음식점 등 군내 약 393개 가맹점에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액면가의 80% 이상을 사용하면 잔액을 모두 환불해준다. 이 기간 총 행사금액은 5억원으로, 10% 할인액 5000만원은 세금으로 지원하는 방식이다.

지난해 연말과 추석의 경우 6억2000만원어치가 조기에 팔리는 등 호응을 얻었다. 올해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동참하려는 주민들이 명절선물로 예산사랑상품권을 준비하는 등 순기능이 기대되고 있다.

그러나 걱정의 눈길도 있다. 가맹점주들이 불순한 의도로 상품권을 대량으로 구입하는 순간 10% 이익을 얻을 수 있다. ‘1인당 50만원 한도’는 가족과 지인 등을 동원하면 소용이 없다.

인터넷신문 <예산뉴스 무한정보>에 실린 관련기사 댓글을 보면 아이디 사**은 5일 ‘지난해 할인행사하는 걸 지켜보니, 돈 많은 분들이 수백만원어치 사재기 해 가더군요. 아는 사람들 데리고 와 50만원씩 계속 사 모았습니다. 또 어디 직원들 주르르 동원되었고요. 800만원어치 사가면 앉아서 얼마를 이득 보는 걸까요? 군민 다수를 위한 상품권과 할인행사가 아닌 것 같습니다’라고 제보했다.

아이디 군*은 4일 ‘취지는 좋은데 그 많은 금액이 중소상인한테 얼마나 가는 건지 확인 좀 했으면 좋겠습니다. 대부분 유통3사(하나로마트, GS수퍼마켓, 한국유통)로 갔을 것 같은데, 이러면 발행취지가 무색한 거지요. 궁금한데 누가 확인 좀....’이라고 제안했다.

아이디 맞**은 10일 ‘공무원들 자기네 주변사람에게 카톡 보내고 난리임. 돈 벌어가라고. 이거 싸게 사면 결국 다 돈 버는 거니까. (또) 공무원들이 싸게 사서 지인들 가게 통해 환전해간다’고 주장해 내부적으로 자체조사도 필요해 보인다.

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예산사랑상품권을 팔 때 신분증 확인 후 1인당 50만원 한도를 두고, 법인은 할인가가 아닌 정가로만 판매하는데, 다른 사람이 대신 사는 것은 현실적으로 걸러내기가 어렵다”며 “상품권깡은 범죄행위라는 사실을 홍보하고, 다른 지자체 사례를 참고하는 등 안전장치를 마련하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