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내포 혁신도시’ 도민염원 실현될까관련법 법안심사소위 통과…도, “본회의까지 총력”
  • 김동근 기자  dk1hero@yesm.kr
  • 승인 2019.12.02 11:01
  • 댓글 1

내포신도시를 혁신도시로 지정할 수 있는 법적근거가 1차 관문을 넘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충남도에 따르면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11월 2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법안심사 소위원회를 통과했다.

이는 예산홍성이 지역구인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박범계·김종민 의원이 발의한 3개 법안이다.

수도권을 제외한 광역 시도별로 혁신도시를 지정할 수 있는 내용과, 시도지사가 이를 정부에 신청하는 절차 등을 담고 있다.

앞으로 산자위 전체회의, 법제사법위원회, 본회의 의결 등을 남겨놓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충남 혁신도시는 충남만을 위해서가 아닌, 전국이 골고루 잘사는 기반을 마련하고 국가 균형발전 정책 실현을 위한 것이다.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될 때까지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도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충남도민의 숙원사업인 혁신도시 지정이 8부 능선을 넘게 됐다”며 “그동안 법안 통과를 위해 정부를 비롯한 여야 정치권 등을 만나 초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건의했다. 정기국회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한편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정관계 인사들로 꾸려진 충남혁신도시유치범도민추진위원회는 지난 11월 7일 ‘충남 혁신도시 지정 촉구 100만인 서명부’를 청와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등에 전달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3월 25일 도내 15개 시군과 기관단체 등을 중심으로 시작한 서명운동에는 7개월여 만에 도민 101만961명이 동참했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내포삽교주민 2019-12-04 10:57:33

    내포에 초대형 화력발전소가 들어오는데, 혁신도시만 다루는것 같습니다. 화력발전소로 인한 피해는 전 군민에게 돌아갈것입니다. 서해안 화력발전소들에서 날라오는 초미세먼지로도 숨막힙니다. 삽교에 만들어지는 화력발전소에 대해 군이 허가권자가 아니라고 방관만 할것이 아니라 정확한 조사와 대책이 필요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