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선거자금 수억원 안갚아”-“사실무근”황군수 사기혐의 피소… 고소인과 법적공방 예고
  • 김동근 기자  dk1hero@yesm.kr
  • 승인 2019.12.02 10:58
  • 댓글 6

황선봉 군수가 사기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지난 2010년 6·2지방선거에 군수후보로 출마하면서 선거자금으로 수억원을 빌린 뒤 대부분 갚지 않았다는 내용이다. 그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강력대응을 예고해 법적공방이 일 것으로 보인다.

박아무개(73)씨는 10월 23일 황 군수와 A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혐의(사기)로 대전지방검찰청 홍성지청에 고소했다.

‘6·2지방선거를 앞둔 2010년 4월께 공천에 필요한 자금을 빌려주면 예산군폐기물허가권과 산업단지 조성권을 주겠다고 약속해 선거사무실에서 현금 5억원을, 이듬해 8월쯤에는 추가로 8000만원을 전달했지만, 5억8000만원 가운데 3200만원만 돌려받았다’는게 그의 주장이다.

A씨는 황 군수와 친구지간이자 군청에서 같이 공직생활을 하며 읍면장을 역임한 전직 간부공무원이다. 2009년 명예퇴직하고 황 군수 선거운동을 도왔다.

고소인이 돈을 준 시기로 지목한 2010년 4~5월, 황 군수는 자신이 속한 자유선진당 군수후보 경선과정에 이의를 제기하고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2011년 8월은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때다.

이 고소건은 2년여 전쯤에도 검찰에서 내사를 벌이고 있다는 소문이 돌았다.

박씨측 관계자는 “당시 A씨가 ‘뇌물을 준 사람도 잡혀 들어간다. 숨으라’고 협박해 검찰전화를 받지 않았다. 그래서 조사가 중단됐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씨를 통해 황 군수를 알게 됐다. 홍문표의원실에도 관련민원을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이와 달리 주변에 ‘선거자금과 관련 없는 고소인과의 개인적인 돈거래’라는 얘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무한정보>는 그에게 수차례 전화했지만 연락은 닿지 않았다.

앞으로 A씨의 개인적인 채무관계인지, 아니면 박씨 말대로 황 군수 선거자금으로 쓰였는지가 쟁점이 될 전망이다. 검찰은 11월 A씨를 두 차례 소환해 고소인과 대질심문을 진행했다.

지역정가에선 아직 황 군수에 대한 소환통보를 하지 않은 점을 두고 “문제가 있다면 이미 검찰이 부르지 않았겠느냐. 관련성이 없기 때문이 아니겠느냐”는 관측도 흘러나오고 있다.

대전지검 홍성지청은 이를 관할경찰서에 배당하지 않고 직접조사에 나섰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이어서(구체적인 사항들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황 군수는 이와 관련해 “고소인이 누군지도 모른다. 10년 전 일 이라면서 지금 이렇게 (고소)하는 것이 의아하다.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사법기관 결과에 따라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2019-12-06 22:53:56

    물러가렴 ..남의돈 먹었으면 댓가를 치르셔야지..어찌 오라발이신지
    이렇게 정신이 썩엇으니 예산발전이 없지ㅇ요~~~~~   삭제

    • 예산국민 2019-12-04 13:29:12

      사라져라~! 무능무지 한것들과 함께~!   삭제

      • 헤라클라스 2019-12-04 00:23:16

        이완구,홍문표.황선봉.
        3인방.
        닭잡아먹고오리발,
        준사람은있는데받은적은없다?
        에라이 꺼져버려라.   삭제

        • ㅋㅋㅋㅋ 2019-12-03 21:28:45

          “10년전 이라며 대응할 가치가 없다”
          십년전에 빌려서 안 갚았은거?

          친구분은 시효 지나기 전에 법으로 했구만...

          황군수 이제는 우리가 헤어져야할시간

          그동안 지겨웠오

          본인이 진급시킨 능력없는 아부쟁이들 함께 꺼져주오!   삭제

          • 10102 2019-12-03 12:08:43

            준사람은 있고 받은 사람은 없다... 이상해...   삭제

            • 에휴 2019-12-03 00:26:39

              아니땐 굴뚝에 연기가 날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