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태풍 피해 잇따라과수 낙과 어쩌나
  • 김동근 기자  dk1hero@yesm.kr
  • 승인 2019.09.09 14:07
  • 댓글 3

예산지역도 7일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크고 작은 강풍피해가 잇따랐다.

군에 따르면 이날 평균풍속은 15m/s, 순간 최대풍속은 26m/s(원효봉 기준)를 기록했으며, 전날 오후 11시 발효된 태풍경보가 오후 7시 해제됐다. 4~7일 평균 강수량은 68.08㎜(최고 덕산152㎜, 최저 삽교 38㎜)다.

강풍피해 접수현황은 △지붕 파손 12건 △수목 쓰러짐 40건 △신호등 파손 5건 △기타 31건 등 모두 97건이다.

농작물 피해도 129농가, 114.93㏊에 달했다. 구체적으로는 △사과 낙과 17농가(59.6㏊) △배 낙과 60농가(31.4㏊) △벼 도복 40농가(20㏊) △비닐하우스 파손 9농가(1.93㏊) 등이다.

군은 앞으로 현지조사를 거쳐 정확한 피해내역을 입력할 계획(공공시설 7일, 사유시설 10일 이내)이다.

 

예당저수지 출렁다리와 연결된 부잔교가 끊어져 관계자들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 무한정보신문

 

금오초등학교 아래 소공원에서 뿌리째 뽑힌 소나무가 도로를 덮쳤다. ⓒ 무한정보신문

 

신암 예림리 과수농가는 30~40%에 이르는 사과와 배가 낙과했다. ⓒ 무한정보신문

 

예산읍 관작리 비닐하우스가 찢어져 비닐이 날리고 있다. ⓒ 무한정보신문

 

덕산 대동리 논도 도복피해를 비켜가지 못했다. ⓒ 무한정보신문

 

예산읍내 한 건물 유리출입문이 산산조각났다. ⓒ 무한정보신문

 

예산군문예회관에 걸린 군기(郡旗)가 뜯어져 힘겹게 나부끼고 있다. ⓒ 무한정보신문

 

묵직한 주정차금지 안내판이 힘없이 넘어졌다. ⓒ 무한정보신문

 

예산터미널사거리에 세운 ‘제31회 예산군민체육대회’ 홍보물이 쓰러지지 않도록 크레인이 지탱하고 있다. ⓒ 무한정보신문

 

주민들이 비를 피하려 갖고 나온 우산은 태풍 앞에 소용이 없었다. ⓒ 무한정보신문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