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혁신도시 지정 시민사회도 결집해야”충남시민재단 토론회, 예산홍성 공동노력도 절실
  • 김두레 기자  dure1@yesm.kr
  • 승인 2019.06.24 10:42
  • 댓글 0
‘왜 충남혁신도시인가’ 토론회가 진행되고 있다. ⓒ 무한정보신문

충남도 현안인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시민사회가 결집해 힘을 보태야 한다는 주장이 제시됐다.

범시민적 접근을 통해 균형발전의 취지를 실현시켜야 한다는 것.

이는 수도권지역 공공기관 이전을 통한 내포신도시 예산·홍성 개발불균형 해소와 직결되는 부분이어서 관심이 모아진다.

지난 18일, 충남시민재단(이사장 이상선)은 내포신도시 충남공익활동지원센터 1층 공간U에서 ‘왜 충남혁신도시인가, 국가균형발전차원의 충남혁신도시 추진의 당위성과 전략과제 토론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토론자들은 우리지역민이 공감하는 혁신도시 지정 명분을 명확하게 하고, 이에 대한 도민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박노찬 충남지속가능발전협의회 사무처장은 “국가균형발전은 국가나 지자체의 전유물만이 아닌 범시민적 운동으로 접근해야 한다. 균형발전이 실천될 수 있도록 시민사회를 지원하고 독려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충남도는 지역혁신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주체들의 역할수행을 어떻게 만들어 낼 것인지 지역내 대학, 기업체, 시민사회, 지방언론, 연구소 등 경제주체 네트워크를 형성해야 한다”며 “거버넌스적 지혜를 모아 균형발전과 혁신도시의 취지를 실현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리지역에 맞는 혁신도시 유형을 구체적으로 고민해야 한다는 의견도 더했다.

박 처장은 “혁신도시는 각 지역산업과 도시별 테마를 설정해 지역별로 특색 있는 도시로 개발되고 있다. 충남도 특색과 맞는 혁신도시 유형을 발굴해 정부의 혁신도시 정책이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확신시켜 혁신도시 추가선정의 당위성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민원 전국혁신도시포럼 대표는 “내포에 새로운 추가공공기관이 온다면 충청권에 부여된 균형발전 역할을 어떻게 수행할 수 있는지 충청도민이 함께 그 논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영우 예산홍성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은 예산과 홍성이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포신도시가 충남지역의 균형발전은 물론 서해안벨트의 중심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예산군과 홍성군의 공동 노력이 절실하다. 내포신도시를 책임있게 안고 서로 발전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가야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두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