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민자고속도로, 수익 혈안 부실공사
국책사업 전환, 노선 재검토해야”
  • 김동근 기자  dk1hero@yesm.kr
  • 승인 2019.06.10 11:19
  • 댓글 16
서부내륙고속도로반대대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서부내륙고속도로반대대책위원회

서부내륙고속도로(제2서해안고속도로)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거세다.

예산·홍성 주민들은 올해 초 부실공사 의혹이 불거진 다른 지역 민자고속도로를 실례로 들어 안전문제를 제기하며, “정부가 국책사업으로 전환해 노선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서부내륙고속도로반대대책위원회(아래 반대대책위)는 4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주∼영천고속도로는 각종 부실공사로 준공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수많은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토교통부 ‘2018 도로업무편람’을 보면 경북 상주시~영천시 93.9㎞를 연결하는 이 고속도로는, 민간사업자인 상주영천고속도로(주)가 국비와 민자 2조236억원을 들여 2012년 착공해 2017년 6월 개통했다. 하지만 1년 6개월여 만에 여러 곳에서 지반이 내려앉고, 노면과 중앙분리대도 일부 금이 가는 등 파손돼 언론을 통해 부실공사의혹이 제기됐다.

반대대책위는 “서부내륙고속도로의 경우 예당저수지 안개구간과, 지반이 약해 언제 붕괴될지 모르는 홍성군 장곡면 천태2리 폐광지역을 터널로 지나도록 설계돼 있다”며 “국민의 안전과 직결된 중대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토부는 실시계획 승인과정을 중단하고 지금이라도 즉시 국책사업으로 전환해, 수많은 문제점들로 착공해도 지연될 것이 뻔한 현재 노선을 현실적으로 전면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서부내륙고속도로(주)가 경기 평택시~전북 익산시 138.3㎞에 건설하는 서부내륙고속도로 투자비는 3조7217억원이다. 예산지역은 신암-오가-응봉-대흥-광시 5개면 27.9㎞를 통과한다. 편입용지는 사유지 1828필지 205만4000㎡를 포함해 총 2501필지 236만9000㎡다.

국토부는 대흥노선이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실시계획 승인을 위해 4월 15~29일 ‘평택-익산 고속도로 도로구역 결정(변경), 접도구역 지정 및 사업인정에 관한 주민 등의 의견청취’를 공고해 주민들의 반발을 샀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6
전체보기
  • 대책위 2019-07-13 10:26:03

    서부내륙 주민대책위가 서부내륙고속도로의 폐지를 주장한 이유.
    1. 국토부와 포스코의 노선 변경요구 개무시
    2. 오가 성토 문제 지적하고, 교각으로 가랬더니 건설비 더 든다고 개무시
    3. 대흥슬로시티, 천태리 광산 붕괴지역 등 주민들의 각종 종합 민원도 개무시
    4. 환경영향 평가 결과도 부적합, 그럼에도 꼼수로 건설강행
    5. 부정과 비리로 얼룩진 적폐로라는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음
    더 많지만 생략.

    따라서 대책위는 서부내륙고속도로 폐지에 총력.
    최근 서부내륙고속도로는 폐지 직전임.적폐 도로임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음   삭제

    • ooㅋㅋ 2019-07-12 17:21:14

      민자도로라 톨비 비싸고 도로타고 기물 업체나 들어오고
      누구 좋으라고 도로 내자는 겨? 도로노선에 땅사놓은 공무원들?
      조낸 열받는 건 예산 읍민들도 철딱서니 없이 같은 주장을 한다는 거지
      잘 들어봐 솔직히 예산은 예전에는 홍성 서산 태안으로 가는 입구였지
      근데 니덜이 그렇게 뚫어달라고 땡깡부리는 고속도로 뚫리고선 상황이 더 나빠졌지. 홍성 태안 서산 보령 람들은 서해안고속도로 타면 되니께 예산엔 안오지. 거가에 예산 미널은 시내에서 조낸 멀리 만들어서 읍내상권 다 죽었네. 그래서 피해의식이 쌓인건 알아. 그래도 그러는건 아닌겨~   삭제

      • 합리적주민 2019-07-10 17:07:19

        국토부가 서부내륙고속도로 실시계약을 무기한 연기하는 이유가 뭐라고 보나? 당연히 도로에 문제가 많기 때문이다. 앞으로 민원은 더 늘어날 거고, 민간 사업자는 그걸 감당할 능력이 없다. 애초에 노선을 엉망으로 그린 것들이 잘못이지, 반대하는 주민들의 잘못이 아니다. 근데, 예산의 일부 멍청한 읍민들은 주민탓을 한다. 그러니 예산이 발전이 없는거다. 예산이 소멸된다고? 이기주의자들로 득실대는 예산이라면 없어져도 싸다.   삭제

        • ㅇㅍ 2019-07-08 18:05:18

          서부내륙고속도로는 민자고속도로이다. 민간 자본의 이익을 우선하는 도로란 뜻이다. 무리한 설계로 곳곳에서 민원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마치 공공의 목적을 충실히 수행하는 도로인양 포장하지 마라.   삭제

          • 안티김경수 2019-07-08 11:36:52

            김경수에게 경고한다. 지금 서부내륙고속도로를 공식적으로 반대하는 것은 서부내류고속도로 주민대책위 하나다. 미리감치 땅 사놓고 반대 투쟁하는 새키들이라고 표현했는데, 이것이 서부내륙고속도로 대책위를 지칭하는 것인지 분명히 밝혀라. 향후 같은 소리를 반복할 경우, 서부내륙고속도로를 지칭한 것으로 간주하고 법정 대응할 방침이다.   삭제

            • 고속도로 반대 2019-07-08 11:33:31

              서부내륙고속도로는 사고율 1위인 포스코건설이 주관사다. 주민들의 민원이 들끓는데도 서부내륙고속도로를 밀어 부치고 있다. 이런 상황이 정상적이라고 보는가. 게다가 이 도로 난다고 해서 서해안고속도로가 안막히는 것도 아니다. 막히면 누가 책임질건데?   삭제

              • 황뚜껑 2019-07-08 10:20:19

                삭제된 댓글 입니다.   삭제

                • ㅇㅁ 2019-07-08 10:17:07

                  김경수 씨. 댁이 하는 얘기 책임 질수 있냐? 기사도 안보나? 보상비 원한다는 게 누구지? 서부내륙고속도로 대책위라고 말하고 싶은건가? 확실하게 밝혀라.   삭제

                  • 김경수 2019-07-08 00:38:55

                    미리감치 찾아와 땅 사놓고 반대투쟁 하는 쉐키들 보상금 땀시 부실이지!   삭제

                    • ㅇㅁ 2019-07-06 09:50:07

                      사망사고 1위 포스코가 주관사. 민자고속도로, 민원유발, 비싼 통행료, 설명이 더 필요해? 폐지가 답인 도로임.   삭제

                      1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