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
큰 일교차, 벼 입고병·뜸묘 발생우려
  • <충남도농업기술원>  yes@yesm.kr
  • 승인 2019.04.30 16:50
  • 댓글 0
벼 입고병이 발병한 모판. ⓒ 충남도농업기술원

충남도농업기술원은 큰 일교차로 벼 못자리 뜸묘와 입고병 발생이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일교차가 크면 모의 저항력이 약화돼 생리장해를 일으키고, 잎이 급격하게 마르면서 못자리 뜸묘와 입고병 등이 발생하기 쉽다. 특히 대규모 육묘장에서 뜸묘와 입고병이 발생할 경우 모내기시기에 차질이 생겨 종자와 자재를 재구입해야 하는 등 막대한 금전적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예방법은 육묘장 온도와 습기를 알맞게 유지하고, 투광률이 높은 차광막을 사용해 햇볕이 잘 들게 해야 한다. 도농업기술원 관계자는 “5월 등 환경조건이 좋을 때 파종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고 조언했다.


※ <무한정보>는 직접 취재하지 않은 기관·단체 보도자료는 윤문작업만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기자명을 쓰지 않고, 자료제공처를 밝힙니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남도농업기술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