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의원 4급 보좌관에 사돈 채용 논란홍문표 “법적 문제없다”-민주당 “출근않고 월급만… ”
  • 김동근 기자  dk1hero@yesm.kr
  • 승인 2019.04.15 12:03
  • 댓글 7

홍문표(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사돈을 보좌관으로 채용한 것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

그는 “법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명확히 해명하고 사죄하라”고 요구하며 맹공을 폈다.

민주당은 8일 상근부대변인 이름으로 “오늘 언론보도에 의하면 홍문표 의원이 국회의원실에서 가장 높은 4급 보좌관에 사돈을 채용한 뒤, 1년 가까이 국회에 출근하지 않은 채 8000여만원의 연봉을 받아가게 했다고 한다”며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지만 채용 후 국회홈페이지에 등록하지 않고, 의원실에 자리조차 없는 상태에서 보좌관 월급만 지출하게 한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기본자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논평했다.

또 “의원업무를 돕는 보좌관의 기본역할이 아니라, 당대표 선거 때 지역일을 도왔다는 홍 의원의 해명에 지역주민은 배신감을 감추지 않을 수 없다”며 “KT를 특혜채용 창구로 전락시켜 청년들의 꿈을 짓밟고 희망을 좌절시킨 같은 당 김성태·정갑윤 의원의 행태와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 출입이 번거롭다는 이유로 출근하지 않고 제3의 장소에서 일하며 세금을 받는 것이 법적으로나 도덕적으로 정당한 것인지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법적으로 문제없으니 문제삼을 게 없다’고 변명하는 홍 의원은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한 언론은 홍 의원이 지난해 4월 25일자로 며느리의 오빠인 김아무개씨를 보좌관으로 채용했지만 국회 누리집 등록과 출근을 제대로 하지 않았고, 중소업체를 운영하는 홍 의원 동생 사무실에서 일하며 8300여만원의 연봉을 받아 ‘도덕성 시비가 일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홍문표의원실은 11일 <무한정보>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사돈은 ‘국회의원 수당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친족범위에 포함되지 않아 법적으로 채용에 문제가 없다’는 국회사무처 답변을 받아 채용했다”고 해명했다. 국회의원수당법은 ‘국회의원 배우자와 4촌 이내 혈족·인척은 보좌직원으로 임용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해당 보좌관의 역할에 대해선 “홍 의원의 당대표 출마를 위한 SNS, 홍보, 시·도 조직 관리 등을 한 정무직 보좌관으로, 국회 출입 편의상 별도의 사무실에서 (홍 의원) 친동생과 근무하며 필요한 업무를 수행했다. 사정상 당대표 불출마 후 전당대회를 끝으로 국회에 정상적으로 출퇴근하고 있다”며 “증빙자료를 언론사에 제공했지만 일방적으로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좌관을 국회 누리집에 등록하는 것은 국회사무처가 하는 일”이라며 “(국회의원) 선거가 다가오니까 본질과 관계없이 정략적으로 호도해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목적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