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예당상류에 오염토양 반입이라니…”신양주민들, 결사반대 탄원서 제출… 유출땐 농수·상수원 큰 피해
  • 김동근 기자  dk1hero@yesm.kr
  • 승인 2019.04.15 11:38
  • 댓글 4
김동화(앞줄 오른쪽) 서계양1리 이장과 최진경(앞줄 왼쪽) 녹문리 이장 등이 ‘오염토양 정화시설 설치반대 탄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 무한정보신문

신양지역 주민들이 서계양1리에 들어서려는 대규모 ‘오염토양 정화시설’에 반발하고 있다.

전국에서 발생한 오염토양을 반입·처리하는 과정에서 예당저수지 상류의 대기·토양·수질오염과 건강피해가 우려된다는 것.

주민들은 “오염토양 정화시설을 결사반대한다”며 “예산군이 건축허가를 불허할 때까지 집단행동과 투쟁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서계양1리토양지하수정화시설설치반대추진위원회를 비롯한 신양면개발위원회·이장협의회·남녀새마을지도자협의회는 11일 군청을 방문해 면민 800여명이 연명으로 이름을 올린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탄원서를 통해 “예당저수지 상류인 신양면은 그동안 토양·수질 오염이 예상되는 어떠한 시설도 허가되지 않았다”며 “ㅇ업체가 어떤 설명도 없이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신청한 건축허가를 불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전국의 오염된 토양이 마을로 반입되고, 정화과정에서도 각종 화공약품이 첨가돼 대기·토양·수질오염과 주민들의 건강에 위협이 될 것”이라며 “특히 비가 내리면 오염물질이 예당저수지로 흘러들어가 예산읍민의 상수원과 농업용수에 막대한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반대추진위 관계자는 “신양면은 주민 대대로 청정지역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있다”며 “앞으로 예당저수지 주변인 대흥·응봉면과 예당내수면어업계와도 연대해 투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ㅇ업체는 지난 3월 8일 서계양리 산2-6번지 일원 2만7553㎡(8349평)에 건축면적 9650㎡(2924평) 규모로 건축허가를 신청했다.

정유회사, 제련소, 미군기지, 유류저장소, 주유소 등에서 발생한 오염된 토양을 가져다 정화하는 시설이다. 토양의 경우 유류, 중금속, 오일슬러지, 살충제, 휘발성·반휘발성유기화합물(VOCs, SVOCs),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 폴리염화바이페닐(PCBs), 폴리염화비페닐(PCP) 등 유해물질이 포함된 토양을 반입해 세척·세정·열탈착·경작공법 등으로 처리한다.

대술 화산리와 오가 신장리에서도 처리 72만톤/년, 보관 8만톤/월 용량의 1·2반입정화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ㅇ업체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우리는 폐기물을 처리하는 게 아니다. 방류도 하지 않는 무방류 시스템이다. (오염물질이) 5% 미만 포함된 토양만 반입해 정화한다. 6% 이상이 폐기물”이라며 “축사보다 깨끗하다. 기존시설도 민원이 없다. 자신한다”고 밝혔다.

군은 앞으로 산지전용과 개발행위 등을 심의해 최종적으로 허가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