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
병해충 방제 서둘러야
  • <충남도농업기술원>  yes@yesm.kr
  • 승인 2019.02.26 14:38
  • 댓글 0

충남도농업기술원이 병해충 방제를 지난해보다 서둘러 달라고 당부했다.

동절기 따뜻한 날씨로 월동 병해충이 평년보다 일찍 활동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2월 25일 기상청 관측 자료에 따르면 월동기간 중 평균 기온은 영하 0.4℃로, 평년보다 약 0.2℃ 높고, 일조량은 평년보다 95시간 정도 많다. 1월 중 일조량은 역사상 최대 일조 시간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월동한 병해충도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는 만큼, 병해충을 미리 방제해 발생 밀도를 낮춰야 한다.

과수원의 주요 월동 병해충은 꼬마배나무이, 깍지벌레류, 응애류, 진딧물류 등으로 인편, 부름켜, 가지, 풀, 전정목, 낙엽 등에 잠복해 월동한다.

병해충 방제를 위해 수시로 관찰해 적기에 방제해야 하며 적용약제로는 기계유 유제, 석회유황합제, 보르도액 등이 있다.

강경진 연구사는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가 본격 실행됨에 따라 반드시 작목별로 등록된 적용약제를 이용해야 한다”며 “농약안전사용 기준에 맞게 적기 방제하는 것이 최고 품질 과수를 생산하는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 <무한정보>는 직접 취재하지 않은 기관·단체 보도자료는 윤문작업만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기자명을 쓰지 않고, 자료제공처를 밝힙니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남도농업기술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