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기사 예산지역 동아리탐방, 이 맛에 산다
한지공예로 함박웃음꽃 피우는 웃지<예산지역 동아리탐방, 이 맛에 산다> 25. 한지동아리 웃(^^)지(紙)
  • 김두레 기자  dure1@yesm.kr
  • 승인 2019.01.14 11:01
  • 댓글 2
ⓒ 무한정보신문

내 손으로 직접 만든 물건엔 나만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한 땀 한 땀, 정성스런 손길이 닿으면 무언가 색다름이 깃드는 법이다.

8일 저녁, 한지로 소품·가구 등을 만들며 함박웃음을 피어낸다는 한지공예동아리 ‘웃지’를 찾았다.

동아리 이름만큼이나 예쁘고 아기자기한 한지공예품을 기대하며 모임장소를 찾았는데 웬걸, 회원들은 공예품의 기초 골격을 만들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큰 합지를 옮기며 구상에 한창이다.

“기둥을 여기 세우고 다리를 붙여야겠지?”, “바닥이 이쪽인가?”

 

건축학도들을 연상케 하는 대화다.

10년 전 충남내포아이쿱생협에서 한지공예를 배우려는 조합원들이 모여 만든 웃지는 매주 화요일 저녁 7시 자연드림 내 뜨락(동아리방)에서 모임을 갖는다.

회원들은 자그만 소품 만드는데서 시작해 이젠 뒤주, 3단·5단 서랍장, 탁자, 바둑판 등을 만드는 사범과정 수준의 실력자로 성장했다. 5단 서랍장처럼 크기가 큰 제품의 골격을 맞출 때는 서로 잡아주고 도와가며 함께 구상한다.

가입 1년차인 서경선 회원은 “원래 한지공예에 관심 있었어요. 한지색깔이 참 예쁘고 매력적이잖아요. 손재주가 많진 않지만 정성스럽게 만들어 완성하고 나면 성취감이 정말 커요. 또 얼마나 실용적인지, 전에 만든 뒤주에 쌀을 담아놓고 쓰고 있는데 하나도 변함이 없어요. 풀칠로 여러 번 마감을 하니까 튼튼한거죠”라고 자랑을 쏟아놓는다.

그의 말대로 완성까지 정성어린 과정을 거쳐야 한다. 재단된 합지를 붙여 골격을 세우고 난 뒤, 흰색 한지를 전체적으로 붙여 견고해지도록 초벌작업을 한다. 예쁘게 옷을 입힐 한지의 색상과 디자인을 골라 재단하고 붙인 뒤, 풀칠로 여러 번 반복해야 비로소 한 작품이 완성된다.

한지공예 8년차에 돌입한다는 최고참 조영자 회원은 “한지공예에선 골격 맞추는 것이 가장 중요해요. 가장 어려운 작업이기도 하죠. 처음 골격을 잘못 맞추면 두고두고 거슬려요. 가장 기본적인 것부터 잘 해야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있는 것 같아요. 인내심도 필요하답니다”라며 5단 서랍장 골격 세우기에 집중한다.

윤경례 회원도 고개를 끄덕이며 “한지공예는 기다리는 맛이 있어요. 한지 붙이는 작업, 마감재 칠하는 작업까지 계속 풀칠을 하는데, 한쪽 면이 덜 마른 상태에서 서둘러 다른 작업을 시작하면 망치기 일쑤예요”라고 하니 다른 회원들도 옆에서 “맞아 맞아” 공감한다.

손으로 만드는 것을 좋아하는 윤씨는 직장을 다니면서 자신을 위한 취미생활을 해야겠다고 생각해 웃지에 들어왔다. 사람들도 참 좋고,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며 작품도 만드니 뿌듯하단다.

“완성해 놓으면 정말 가구처럼 견고해요. 내가 만든 작품을 집에 놓으면 참 예쁘기도 하면서 실용적이니까 두고두고 뿌듯하죠. 만들면서 기쁘고, 보면서 기쁘고, 쓰면서 기뻐요”

뒤주에 마감칠을 하던 그가 그 기쁨을 만끽하는 듯 초롱초롱한 눈빛을 마구 발사한다.

 

“얼마 전엔 결혼하는 지인에게 등을 만들어서 선물했는데, 하나밖에 없는 수공예품으로 특별한 선물을 하니 받는 사람도, 주는 저도 참 행복했어요”라며 활짝 웃는다.

회원들이 만드는 것을 살피며 도와주던 정미경 강사는 “선물할 것들이 참 많아지고 있는 요즘, 우리네 멋이 들어있는 한지를 이용해 만든 소품을 선물하면 정말 특별하죠. 외국인에게도 반응이 참 좋고요. 드라마 가구나 소품에도 많이 나오는 추세예요”라고 설명한다.

그들이 전통한지로 수놓은 공예품을 보고 있자니 수려하기도, 화려하기도, 고풍스럽기도 하다. 정성과 기다림의 미학으로 얻은 이들의 작품들은 올해 전시회를 통해 더욱 멋을 뽐낼 예정이란다.

“올해 기회가 된다면 군청로비에서 전시를 할 계획이에요”

“그럼 만든 거 다 가져와야 되는겨?”

“가져오긴, 또 새로 만들어야지”

올해 웃지 회원들 손에 풀 마를 날 없겠다. 그들의 환한 웃음꽃도 함께.

동아리 문의는 정미경 강사(☎010-3458-1607).

*예산지역 동아리들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취재를 원하는 동아리는 무한정보(카카오톡 플러스친구 1대1 채팅)이나 ☎010-5040-8214로 연락주세요.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두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