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중앙초 입학예정자수 ↑↑↑지난해 대비 5배 급증… 통학버스·방과후 등 영향
  • 홍유린 기자  hyl413@yesm.kr
  • 승인 2019.01.14 10:46
  • 댓글 0

지난해 입학생 한자리 수를 기록해 존폐위기에 처할 수도 있다는 우려를 낳은 예산중앙초등학교(교장 우희복)의 올해 입학예정자수가 5배나 늘어 놀라움을 주고 있다.

예산중앙초는 지난 12월 28일 열린 취학아동 예비소집에 총 20명(남12 여8)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전년도 신입생수(4명)와 비교해 무려 16명이 증가한 수치다. 이 가운데 학구외 거주자도 5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57년 개교해 한때 45개 학급으로 군내에서 규모가 가장 컸으며, 1만4000여명의 졸업생을 배출한 중앙초는 2015년 이래 입학생이 1학급 규모로 줄어들었다.

학교는 학생들을 유치하기 위해 무료 방과후수업·특별체험학습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왔다. 하지만 통학버스가 없어 현실적인 한계에 부딪혔다. 중앙학구인 석탑·유익아파트 거주 학생 대부분이 등굣길 교통안전문제로 인근 학교로 빠져나갔던 것.

중앙초 통학버스 지원은 장거리 통학생들과 학구경계 학생들의 타학교 입학문제 해결을 위해, 기존 통학차량이었던 택시를 버스로 변경할 필요성을 인정받으면서 물꼬를 텄다. 충남도교육청은 지난해 6월 교육경비 가운데 2학기분 1200만원을 예산중앙초 학교버스 예산으로 배정했다.

우희복 교장은 “중앙학구인 석탑아파트까지 직선거리로는 350m정도 밖에 안 되지만 큰 대로변을 두 번이나 건너야했다. 통학버스가 생긴 이후로 전교생 모두 안전하게 등교하고, 저녁 7시까지 진행하는 무료 돌봄교실 운영, 다양한 특별 프로그램 등으로 학부모님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분석한 뒤 “내년에는 중앙초 취학대상자가 30명이나 된다. 앞으로 더 질 높은 교육프로그램으로 신입생 수가 점점 늘어나는 학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교직원들과 동창회, 지역사회 등 학교 살리기에 도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2019학년도 예비소집에 응한 예산군내 24개 초등학교 입학 예정자수는 총 471명으로 지난해(486명)보다 15명 감소했다.

보성초(30명)와 신암초(13명), 시량초(11명) 등은 학구 내 취학대상자 증가 등의 영향으로 지난 학년도보다 예비소집응소자가 2~8명까지 늘어났다. <표참고>

하지만 대부분의 학교들은 학령인구 절대감소로 인해 취학대상자 수가 눈에 띄게 줄었다. 학교별 상황을 보면 덕산초가 16명, 금오초가 10명으로 각각 16명과 11명이 감소했고, 대술·구만초는 각각 단 2명의 학생만이 예비소집에 응소했다.

학교명 2019
예비소집
결과
2019
취학
대상자
2018
취학대상자
대비증감
 
고덕초 12 12 -2
구만초 2 3 -3
금오초 137 138 -11
대술초 2 6 -1
대흥초 5 8 -4
덕산초 18 20 -16
보성초 30 28 8
봉산초 4 5 -4
삽교초 23 26 -3
수덕초 10 10 3
시량초 9 11 5
신례원초 33 35 -1
신암초 12 13 7
신양초 6 7 -5
양신초 6 7 2
예덕초 6 7 4
예산초 84 84 -6
예산중앙초 20 21 7
오가초 8 10 -5
용동초 7 7 0
웅산초 16 16 5
응봉초 5 5 -1
조림초 10 10 -3
평촌초 6 6 -4
471 495 -27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유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