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독자마당투고
당신과 나
  • 박연상 <출향인, 서울 거주>  yes@yesm.kr
  • 승인 2018.12.27 17:18
  • 댓글 0

곰을 닮은 당신과
고양이를 닮은 내가
찻집에 앉아 차를 마시네
겨울을 좋아하는 당신은
하늘빛처럼 자주 변하고
여름을 좋아하는 나는
땅처럼 언제나 그 자리에 있어
행동이 많은 당신과
생각이 많은 나는
서로 엇갈리기도 잘하지만
나의 검은 빛에 끌리는 당신과
당신의 푸른 빛에 끌리는 나는
함께 있으면 따뜻해지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연상 <출향인, 서울 거주>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