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독자마당투고
시클라멘
  • 박연상 <출향인, 서울 거주>  yes@yesm.kr
  • 승인 2018.11.29 16:14
  • 댓글 0

 

시클라멘


하얀 핏줄과 흉터가 어룽진 푸른 심장에서
나비 떼가 일제히 날아오른다

하얀 나비, 분홍 나비, 붉은 나비
저마다의 빛으로 피어나는 소망들

거실에 들여놓은 시클라멘 화분들로
온 집안이 환해진다
내 마음도 환해진다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연상 <출향인, 서울 거주>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