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46건)
[지켜줘서 고마워요] 21세기에도 전설은 달린다
그런 시절이 있었다. 지금이야 넘쳐나는 차들로 주차전쟁에, 도로건설에 목을 매지만 한동네에 자가용 가진 집이 하나쯤이거나 혹은 아예 없...
장선애 기자  |  2009-11-02 10:36
라인
[지켜줘서 고마워요] 주인도 기계도 세월과 함께 나이들어
들녁에 가을걷이가 한창이다. 이즈음 ‘부지깽이라도 빌릴’정도로 바쁜 것은 농민만이 아니다. 수확한 벼를 그대로 먹을 수는 없는 법, 민...
장선애 기자  |  2009-10-12 11:05
라인
[지켜줘서 고마워요] 흥망의 역사 간직한 사연많은 고장, 슬로우시티로 날개달다
살다보면 의도하지 않은 일이 벌어질 때가 있다. 대흥이 국제공인기구로부터 슬로우시티(Slow city, 이탈리아어로 치따슬로)로 지정된...
장선애 기자  |  2009-09-28 12:53
라인
[지켜줘서 고마워요] 그 많던 비디오점은 어디로 갔을까
밤 이슥한 시간, 잠은 안오고, 텔레비전도 재미없고, 책도 보기 싫으면, 실내복 차림 그대로 슬리퍼 끌고 동네 비디오대여점에 나가 ‘요...
장선애 기자  |  2009-09-14 11:11
라인
[지켜줘서 고마워요] 손, 바람, 햇살, 시간이 만든 국수의 참맛
예산에 특별히 많은 것은? 사과나무, 인물, 저수지, 그리고… 국수공장.쌍송배기에서 예산읍내 시장으로 내려가면서 만나는 풍경 가운데 굵...
장선애 기자  |  2009-08-31 10:44
라인
[지켜줘서 고마워요] 명품은 세월이 만든다
예산읍에 양복점이 30여곳이나 되던 시절이 있었다. 읍내만 치자면 20곳 정도의 양복점들이 성업을 이루던 시절이었다. 지금같은 기성복이...
장선애 기자  |  2009-08-17 11:21
라인
[지켜줘서 고마워요] ‘수런수런’ 술익는 소리에 술도가의 역사는…
현 신암면사무소에서 구 면사무소 쪽으로 내려가다보면 단정한 조경수들의 호위 속에 넓은 처마가 예사롭지 않은 집이 눈에 띈다. 그 맞은편...
장선애 기자  |  2009-07-27 11:22
라인
[지켜줘서 고마워요] 예산 임성로의 90년 역사 간직
오랜 역사와 많은 이들의 추억, 애환을 담고 있지만, 경제적 가치가 없어 사라지는 건물들이 참 많다. 아쉽고 아깝지만 문화재로 지정되지...
장선애 기자  |  2009-07-20 10:49
라인
[지켜줘서 고마워요] 가윗소리 정겨운 추억공장
그런 시절이 있었다. 아들들은 물론이고 딸들도 아버지 손에 붙들려 이발소 아저씨에게 머리를 맡기던. 이발소에 들어서면 하얗고 짧은 가운...
장선애 기자  |  2009-07-13 10:44
라인
[지켜줘서 고마워요] 2대째 이어오는 군내 유일 솜틀집
깜짝 놀랐다. 예산군에서 마지막 남은 솜틀집 의 밤색 샷시문을 밀고 들어가자 잔잔한 클래식 연주가 귀에 들어온다. 작업대 한켠에 있는 ...
장선애 기자  |  2009-07-06 12:23
Back to Top